최종편집 : 2024.05.17 16:58
TODAY : 포덕165년 2024.05.18 (토)

  • 맑음속초24.9℃
  • 맑음20.1℃
  • 구름조금철원21.0℃
  • 구름많음동두천21.1℃
  • 구름조금파주22.3℃
  • 맑음대관령18.5℃
  • 구름조금춘천20.9℃
  • 흐림백령도15.9℃
  • 맑음북강릉26.6℃
  • 맑음강릉27.1℃
  • 맑음동해27.1℃
  • 구름조금서울21.9℃
  • 맑음인천21.6℃
  • 맑음원주21.3℃
  • 맑음울릉도23.9℃
  • 구름많음수원21.4℃
  • 맑음영월19.9℃
  • 맑음충주21.2℃
  • 맑음서산21.4℃
  • 맑음울진27.2℃
  • 맑음청주21.9℃
  • 맑음대전22.1℃
  • 맑음추풍령21.9℃
  • 맑음안동20.4℃
  • 맑음상주21.9℃
  • 맑음포항23.6℃
  • 맑음군산21.9℃
  • 맑음대구21.9℃
  • 맑음전주23.7℃
  • 맑음울산24.2℃
  • 맑음창원23.7℃
  • 맑음광주22.8℃
  • 맑음부산23.0℃
  • 맑음통영20.6℃
  • 맑음목포21.7℃
  • 맑음여수20.6℃
  • 맑음흑산도20.8℃
  • 맑음완도22.3℃
  • 맑음고창
  • 맑음순천21.5℃
  • 구름조금홍성(예)22.1℃
  • 맑음20.6℃
  • 구름조금제주23.0℃
  • 맑음고산22.5℃
  • 맑음성산22.0℃
  • 구름조금서귀포21.9℃
  • 맑음진주21.1℃
  • 맑음강화20.7℃
  • 맑음양평20.2℃
  • 맑음이천21.3℃
  • 맑음인제20.8℃
  • 맑음홍천20.3℃
  • 맑음태백22.8℃
  • 맑음정선군22.5℃
  • 맑음제천19.7℃
  • 맑음보은21.2℃
  • 맑음천안21.3℃
  • 맑음보령22.5℃
  • 맑음부여21.8℃
  • 맑음금산21.6℃
  • 맑음21.3℃
  • 맑음부안22.7℃
  • 맑음임실21.6℃
  • 맑음정읍23.8℃
  • 맑음남원20.8℃
  • 맑음장수22.9℃
  • 맑음고창군23.0℃
  • 맑음영광군22.9℃
  • 맑음김해시23.4℃
  • 맑음순창군21.6℃
  • 맑음북창원23.5℃
  • 맑음양산시24.3℃
  • 맑음보성군21.2℃
  • 맑음강진군22.1℃
  • 맑음장흥22.7℃
  • 맑음해남22.7℃
  • 맑음고흥23.5℃
  • 맑음의령군23.3℃
  • 맑음함양군20.4℃
  • 맑음광양시22.5℃
  • 맑음진도군21.3℃
  • 맑음봉화22.0℃
  • 맑음영주21.9℃
  • 맑음문경22.7℃
  • 맑음청송군22.6℃
  • 맑음영덕24.1℃
  • 맑음의성22.0℃
  • 맑음구미21.3℃
  • 맑음영천22.4℃
  • 맑음경주시24.6℃
  • 맑음거창
  • 맑음합천21.8℃
  • 맑음밀양22.5℃
  • 맑음산청20.5℃
  • 맑음거제21.6℃
  • 맑음남해21.2℃
  • 맑음23.6℃
기상청 제공
3·1운동이 아니라 3·1혁명이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이 아니라 3·1혁명이다

올해는 3.1운동 105주년이다. 모든 언론이 3·1운동 105주년이라고 쓰고 있다. 오랫동안 사용해 화석화된 잘못된 용어이다. 105년 전 3월 1일 민족대표들은 탑골공원 인근의 태화관에 모여 독립선언을 했고 일경에 체포되어 갔다. 독립만세를 외치는 경성 거리의 민중들을 바라보며 끌려가던 그들은 뜨거운 눈물을 흘렸을 것이다.

3월 1일의 거사를 준비하는 과정은 한 편의 드라마였다. 동학혁명이 좌절된 후 혁명의 최후 지도자였던 의암 손병희는 동학을 천도교로 변경하고 1900년대 초의 민족운동을 전개해 나갔다. 그는 언론과 교육, 출판 운동 등으로 민도를 높이는 개혁을 전개하다가 1913년부터 전국의 천도교 교역자 483명을 차례로 불러 특별 연성 수련을 실시하였다. 이는 전적으로 장차 국가를 위해서 쓰일 인재를 미리 양성해 놓고자 한 지도자의 혜안이었다. 세계 제1차 대전이 종결되고 민족자결의 운동이 세계적으로 유행되자 의암은 우리의 독립을 위한 시점에 이르렀음을 직감했다.

드디어 1919년 천도교는 전체 인구 1,800만 명에 300만 명의 신도 수를 가진 조선 최대의 종단이 되었다. 천도교는 일제의 압제에 대항할 충분한 인원과 조직 그리고 자금을 가지고 있었지만, 동학도들만이 참여했던 동학혁명의 실패를 누구보다도 절감했던 손병희는 거대한 민족운동을 천도교만의 단독으로 할 수는 없었다. 그에게 3.1의거는 제2의 동학혁명이 되어야 했기 때문이다.

마침내 국외에서의 독립선언과 의문스러운 고종황제의 죽음으로 민중의 분노가 치솟자 손병희는 때가 왔음을 직감했다. 그는 비밀리에 각계의 지도층에게 함께 할 것을 제의했지만 대부분 동학의 후신인 천도교를 무시하며 함께 하기를 거부했다. 그러나 개신교의 이승훈 선생과 길선주 목사 등은 이미 개신교의 독단으로 독립청원을 준비하고 있었다. 두 종단이 비밀리에 접촉했고 함께 독립선언을 하기로 합의했다. 다른 교단과 함께한다는 것이 지금보다 훨씬 어려웠던 시절임을 고려할 때 이들 종단 지도자들의 결단은 돋보였다고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여기에 당시 서울에서 활동 중이던 불교계의 큰 스님인 용성 스님과 만해가 함께 하니 비로소 종교연합으로 민족대표를 꾸릴 수 있게 되었다. 당시에 독립선언에 동참한다는 것은 목숨을 내놓는다는 것과 다름없는 상황이었다. 이들 지도자들의 위대한 희생과 헌신적 정신이 바로 3.1의거의 출발점이었고, 그들의 고뇌 어린 결단이 있었기에 3.1의거는 추진될 수 있었다.

의거의 중심인 천도교는 과거 실패했던 동학혁명을 다시 일으킨다는 자세로 준비했다. 손병희는 최남선을 시켜 작성된 독립선언서를 자체 인쇄소인 보성사 사장 이종일에게 비밀리에 인쇄할 것을 지시했다. 인쇄 중 종로경찰서의 악질 조선인 순사에게 발각되기도 하고, 완성된 선언서를 옮기는 과정에 파출소에서 불심검문을 당하는 등 곡절 끝에 3만 5천 장의 선언서를 종교 조직을 이용해 전국에 퍼트리는 데 성공하였다.

만세 시위는 당일 오후 2시 경성 등 전국 6개 도시를 시작으로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었다. 당황한 일본은 민족대표들에게 잔혹한 고문을 가하고 전국의 시위에는 강력한 무력을 행사했다. 그러나 밟으면 밟을수록 일어서는 우리 민족이었다. 특히 경기도의 시위가 가장 격렬했다. 수원 화성 지역은 장날마다 시위가 일어났으며 제암리와 고주리의 학살은 대표적인 피해 사건이 되었다.

3월부터 3달 동안에만 시위에 나선 이가 전국적으로 210만 명에 이르고 체포·투옥된 수도 4만6,948명, 부상자 5만 명 이상이었으며 사망자도 7,500명이 넘었다. 그런데 운동이란다. ‘쓰리 포인트 원 스포츠’라고 비하하기도 한다. 도대체 무슨 운동을 하다가 이렇게 많은 사람이 희생된단 말인가? 3·1운동이란 말은 언제부터 쓰이기 시작했는가.

해방 이후 헌법을 만들기 위한 위원회의 헌법전문 초안에도 분명 3·1혁명이었다. 그러나 국회로 넘어가 심의 중에 바꾸었는데 일설에는 대통령에 유력한 이승만의 온화한(?) 이미지와 혁명이라는 단어가 어울리지 않는다며 아첨꾼들이 권했고 이승만이 말없이 고개를 끄덕임으로써 헌법전문에 운동으로 수록되었다고 한다. 이승만도 일제강점기 시절 내내 사용하던 3·1혁명을 버린 것이다.

실제로 임시정부를 비롯한 대부분의 독립운동 단체들은 3.1운동이 아닌 3·1혁명, 3·1대혁명이라고 했다. 임시정부의 건국강령(1941)과 대한민국 임시헌장(1944)에도 명백히 3·1혁명이라고 명명되어 있다. 지난 3·1혁명 100주년 당시 정명(正名) 운동이 일어났었다. 그러나 아직도 정명 되지 못하고 있다. 제국의 신민이 아닌 민주공화국의 국민이 된다고 선언한 것은 분명 혁명이었는데. 이제 우리부터라도 제대로 된 명칭을 사용하자. 3.1혁명이라고.◎

 

 

 

 

thumb-20240111103854_1a6a89b0887fdd1fe1b1fbf52e9b2510_vz2g_700x601.jpg

글 임형진(년암, 동서울교구, 경희대 교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