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7 16:58
TODAY : 포덕165년 2024.05.18 (토)

  • 맑음속초24.9℃
  • 맑음20.1℃
  • 구름조금철원21.0℃
  • 구름많음동두천21.1℃
  • 구름조금파주22.3℃
  • 맑음대관령18.5℃
  • 구름조금춘천20.9℃
  • 흐림백령도15.9℃
  • 맑음북강릉26.6℃
  • 맑음강릉27.1℃
  • 맑음동해27.1℃
  • 구름조금서울21.9℃
  • 맑음인천21.6℃
  • 맑음원주21.3℃
  • 맑음울릉도23.9℃
  • 구름많음수원21.4℃
  • 맑음영월19.9℃
  • 맑음충주21.2℃
  • 맑음서산21.4℃
  • 맑음울진27.2℃
  • 맑음청주21.9℃
  • 맑음대전22.1℃
  • 맑음추풍령21.9℃
  • 맑음안동20.4℃
  • 맑음상주21.9℃
  • 맑음포항23.6℃
  • 맑음군산21.9℃
  • 맑음대구21.9℃
  • 맑음전주23.7℃
  • 맑음울산24.2℃
  • 맑음창원23.7℃
  • 맑음광주22.8℃
  • 맑음부산23.0℃
  • 맑음통영20.6℃
  • 맑음목포21.7℃
  • 맑음여수20.6℃
  • 맑음흑산도20.8℃
  • 맑음완도22.3℃
  • 맑음고창
  • 맑음순천21.5℃
  • 구름조금홍성(예)22.1℃
  • 맑음20.6℃
  • 구름조금제주23.0℃
  • 맑음고산22.5℃
  • 맑음성산22.0℃
  • 구름조금서귀포21.9℃
  • 맑음진주21.1℃
  • 맑음강화20.7℃
  • 맑음양평20.2℃
  • 맑음이천21.3℃
  • 맑음인제20.8℃
  • 맑음홍천20.3℃
  • 맑음태백22.8℃
  • 맑음정선군22.5℃
  • 맑음제천19.7℃
  • 맑음보은21.2℃
  • 맑음천안21.3℃
  • 맑음보령22.5℃
  • 맑음부여21.8℃
  • 맑음금산21.6℃
  • 맑음21.3℃
  • 맑음부안22.7℃
  • 맑음임실21.6℃
  • 맑음정읍23.8℃
  • 맑음남원20.8℃
  • 맑음장수22.9℃
  • 맑음고창군23.0℃
  • 맑음영광군22.9℃
  • 맑음김해시23.4℃
  • 맑음순창군21.6℃
  • 맑음북창원23.5℃
  • 맑음양산시24.3℃
  • 맑음보성군21.2℃
  • 맑음강진군22.1℃
  • 맑음장흥22.7℃
  • 맑음해남22.7℃
  • 맑음고흥23.5℃
  • 맑음의령군23.3℃
  • 맑음함양군20.4℃
  • 맑음광양시22.5℃
  • 맑음진도군21.3℃
  • 맑음봉화22.0℃
  • 맑음영주21.9℃
  • 맑음문경22.7℃
  • 맑음청송군22.6℃
  • 맑음영덕24.1℃
  • 맑음의성22.0℃
  • 맑음구미21.3℃
  • 맑음영천22.4℃
  • 맑음경주시24.6℃
  • 맑음거창
  • 맑음합천21.8℃
  • 맑음밀양22.5℃
  • 맑음산청20.5℃
  • 맑음거제21.6℃
  • 맑음남해21.2℃
  • 맑음23.6℃
기상청 제공
수운 대신사 탄신 200주년을 맞이하여 다시개벽을 생각해본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운 대신사 탄신 200주년을 맞이하여 다시개벽을 생각해본다

시대의 혁명을 넘어 새로운 개벽의 세상을 열다

올해 갑진년(포덕165, 2024년)은 대신사 수운 최제우 탄신 200주년(이하, 대신사 탄신 2백주년)이다. 다시 말해 100년에 한 번 돌아오는 기념비적인 해이다. 또한 동학혁명 130주년, 갑진개화혁신운동 120주년, 천도교여성회 창립 100주년으로서 천도교단에는 경사가 겹치는 해이기도 하다.

먼저 본 글에서는 대신사 탄신 2백주년에 초점을 맞춰 논하고자 한다. 대신사 탄신 2백주년을 맞이하여 우리는 과연 무엇부터 준비해야 하며, 어떤 기념비적 사업을 진행해야 할 것인가를 생각할 수 있다. 또한 국내는 물론 대신사 탄신에 대한 세계사적 의미에 대한 연구 및 국제학술대회도 필요하다고 본다.

이러한 기념사업과 계승사업을 통해 동학·천도교의 3대 목적인 포덕천하(布德天下) 광제창생(廣濟蒼生) 보국안민(輔國安民)지(之) 대도(大道)의 실천사업을 이룰 수 있는 기반을 닦을 수 있다는 희망에서이다. 그런데 글을 쓴다는 것이 원고의 한계도 있고 해서 여기서는 대신사 탄신에 대한 의미와 우리의 자세를 중점적으로 거론하고자 한다.

 

1. 대신사의 탄생은 개벽을 잉태하고 있었다.


천도교(동학) 제1세 교조 수운 대신사(이하, 대신사)께서는 1824년 10월 28일(음력) 경주시 현곡면 가정리 315번지에서 태어났다. 본향은 경주, 아명(兒名)은 복술(福述)이며, 본래 이름은 제선(濟宣), 자(字)는 도언(道彦)이었다. 후일 구도 과정에서 이름은 제우(濟愚)로 자는 성묵(性默)으로 바꾸었고, 호는 수운(水雲)으로 했다.

대신사는 신라 말기의 석학 고운 최치원의 25세손이며, 정무공 잠와 최진립 장군이 7대조이시다. 그리고 대신사 아버지는 근암 최옥(이하, 근암공)이며, 어머니는 한씨(韓氏)이다. 근암공은 벼슬을 하지 않은 산림처사로써, 성리학을 심화 발전시킨 영남 유학의 거두 퇴계 이황(退溪 李滉)의 학설의 한 갈래를 계승한 선비로서 경상도 일대에 그 학문과 덕망이 높았다. 이러한 근암공의 학문과 덕망을 온전히 계승한 사람이 바로 근암공 아들 대신사이시다.

그런데 문제는 대신사 어머님 한씨(韓氏)께서 재가녀(再嫁女) 신분이었다는 것이 대신사의 운명을 갈라놓았다. 조선은 성종 때에 왕조의 근본을 이루는 법전인 경국대전(經國大典)을 완성하면서 예전(禮典)에 밝히기를, 재가녀 자손은 과거시험에 응시할 수 없도록 제한을 두었던 것이다.

당시 조선은 재가녀 자손을 마치 서자(庶子)와 같이 신분차별을 했던 것이다. 이러한 신분차별이 없었다면 대신사께서는 아마 과거시험에 급제하여 적당한 벼슬을 하였거나, 아니면 근암공 아버지처럼 사림처사로서 서당 훈장에 머물렀을 것이라는 추측을 해본다.

그러나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에서부터 당시 시대의 불평등한 현실 속에, 대신사는 당시 학문을 모두 통달한 선비였지만 자신의 포부를 실현할 수 없는 처지를 한탄하며 큰 방황의 길에 들어서게 된다. 그리하여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봇짐장사부터 시작하여, 세상을 크게 변혁시키고자 하는 꿈을 이루기 위해 입산수도는 물론 조선팔도를 두루 돌아다니며 인심풍속을 살피곤 하였다.

다시 말해 대신사의 득도(得道) 즉 동학창도는 대신사 아버님이자 스승님이신 근암공의 영향력도 중요하지만 그보단 근암공의 셋째 부인이 되신 대신사의 어버님 한씨부인의 문제에서 근본적으로 출발한다. 한씨부인은 한 번 결혼했다 남편과 사별한 청상과부의 신분으로 근암공 셋째 부인이 되신 것이다.

이처럼 대신사께서 신분에 대한 고민과 방황 그리고 사회상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 등 당시 불평등했던 시대상황은 바로 동학사상의 핵심을 이루는 시천주(侍天主)·인즉천(人卽天)·사인여천(事人如天) 진리를 깨달아 실천하는데 원인 제공을 했다고 생각한다. 다시 말해 대신사의 탄생은 후천개벽(後天開闢)을 잉태(孕胎)하고 있었던 것이다.

 

2. 범인(凡人)이 성인(聖人)이 되는 것이 천도(天道)이다.

 

일찍이 민족시인 신동엽은 대서사시 「금강」에서 대신사님을 석가, 예수님과 더불어 세계적인 성인으로 조명한 바 있다. 국내외에서도 유명한 철학자 김용옥과 시인 김지하도 강연과 저술을 통해 대신사를 공자와 예수에 버금가는 위대한 성자라고 하였다. 또한, 동방사상 및 동학사상에 조예가 탁월했던 범부 김정설은, “최제우는 천계를 받아, 흩어져 무질서한 천년의 적막을 깨트리고 역사적 대강령을 이루었다. 동시에 신도성시 정신의 기적적 부활이며, 국풍재생의 경이로운 사태로서 어마어마한 역사적 대사건이었다.”고 강조하여, 수운 선생의 득도와 동학 창도는 시대의 혁명을 넘어 새로 운 개벽의 세상을 열었다는 의미를 부여했다.

대신사의 일생과 동학·천도교의 역사를 접하고 지극정성으로 수도(修道)를 하게 되면 자신도 모르게 범인(凡人)이 성인(聖人)이 되고, 소인(小人)이 대인(大人)이 될 수 있다.’는 교훈과 큰 깨달음을 얻게 된다. 대신사께서는 평범한 사람으로서 진인(眞人)이자 신인(神人)의 경지에 오른 대성인(大聖人)이 되신 분이다.

대신사님의 제자들은 대신사님을 믿고 구원받는 것이 아니라, 대신사님을 닮아가고 대신사님처럼 되는 것이 제자들의 도리인 것이다. 다시 말해 대신사님처럼 실천하는 것이 곧 동학도유(東學道儒)이고, 천도교인(天道敎人)이자 무극대도인(無極大道人)이 되는 것이다.

 

3. 천도교(동학)의 새로운 문화를 창출하자.

 

대신사 탄신 2백주년을 맞이하여 수운 최제우 스승님의 탄생의 의미를 짚어보고 또한 우리의 자세도 점검해보자. 대신사 탄신은 바로 동학(천도교) 창도로 이어지고, 동학창도는 바로 대신사 순도(殉道, 순교)로 이어진다. 대신사 순도는 바로 1871년 대신사 순도 7주기에 영해교조신원운동으로 이어지고, 영해신원운동은 1892~1893년 공주, 삼례, 광화문, 보은, 원평 교조신원운동으로 이어진다. 또한 교조신원운동은 1894년 1차 동학농민혁명으로 이어지고, 2차 동학농민혁명 즉 동학의병전쟁은 일제강점기 의병운동으로 계승된다. 그리고 동학농민혁명은 3.1독립혁명으로 계승되고, 해방 후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계승되었다.

동학·천도교 정신은 남북평화통일 달성이라는 또 다른 시대적 목표를 향해 전진해야 하며, 지구환경과 온난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급박한 상황에 처해있다. 이러한 막중한 임무와 시기에 우리 천도교단이 정신 차리지 않는다면 세상 사람들로부터 비웃음을 살 것이다.

현재 우리 교세가 대신사 순도 때와 같은 숫자이다. 교인수가 한때는 3백만 명을 웃돌았으나, 현재는 현저한 수준으로 추락하였다. 이러한 쇠운을 극복하고 성운을 맞이하려면 여러 가지 방법론이 있겠으나, 우선 천도교인들의 각자위심(各自爲心)을 퇴출하고 동귀일체(同歸一體)를 지향하는 것으로 기본을 삼아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스승님과 선열님들의 정신을 계승하고, 못다 이루신 꿈을 우리가 이루기 위해서 다시개벽의 새로운 세상을 향해 앞으로 뚜벅뚜벅 나아가야 할 것이다.

끝으로, 대신사 탄신 2백주년을 맞이하여 천도교(동학)의 새로운 문화를 하나 창출했으면 한다. 바로 대신사 출생지(出生址)에서 순도지(殉道址)까지 성지순례를 매년 정례화 하였으면 한다. ‘대신사, 탄신지에서 순도지까지의 성지순례’는 대신사 탄신일(10.28), 대신사 순도일(3.10), 대신사 득도일(4.5, 천일기념일) 중에서 가장 적합한 날을 선택하여 시작하면 좋을 것 같다. 이러한 성지순례는 신앙심 고취는 물론 대중적인 문화창달 즉 포덕천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끝)

 

 

이윤영.png

 

글 이윤영 (천도교 직접도훈, 동학혁명기념관장, 동학민족통일회 공동의장, 평화민족통일원탁회의 공동의장, 2차동학농민혁명 참여자 서훈국민연대 공동대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