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6 10:35
TODAY : 포덕165년 2024.07.16 (화)

  • 구름많음속초25.8℃
  • 흐림29.6℃
  • 흐림철원29.3℃
  • 흐림동두천25.1℃
  • 흐림파주24.0℃
  • 구름많음대관령22.2℃
  • 흐림춘천29.0℃
  • 박무백령도23.8℃
  • 구름많음북강릉24.5℃
  • 흐림강릉26.1℃
  • 흐림동해25.7℃
  • 비서울25.6℃
  • 비인천25.3℃
  • 흐림원주24.8℃
  • 구름많음울릉도25.2℃
  • 비수원24.5℃
  • 흐림영월26.8℃
  • 흐림충주25.7℃
  • 흐림서산26.0℃
  • 구름많음울진23.6℃
  • 흐림청주26.0℃
  • 비대전25.7℃
  • 흐림추풍령25.8℃
  • 흐림안동26.5℃
  • 흐림상주23.8℃
  • 흐림포항26.0℃
  • 흐림군산27.5℃
  • 흐림대구27.8℃
  • 흐림전주27.8℃
  • 비울산25.4℃
  • 비창원23.8℃
  • 비광주24.9℃
  • 비부산24.0℃
  • 흐림통영22.8℃
  • 구름많음목포27.1℃
  • 천둥번개여수22.9℃
  • 안개흑산도23.7℃
  • 흐림완도28.5℃
  • 흐림고창25.8℃
  • 흐림순천22.1℃
  • 비홍성(예)25.5℃
  • 흐림24.5℃
  • 흐림제주32.4℃
  • 구름많음고산27.5℃
  • 흐림성산27.9℃
  • 구름많음서귀포29.0℃
  • 흐림진주22.6℃
  • 흐림강화24.1℃
  • 흐림양평23.6℃
  • 흐림이천23.8℃
  • 흐림인제28.3℃
  • 흐림홍천27.6℃
  • 구름많음태백26.5℃
  • 흐림정선군29.4℃
  • 흐림제천25.1℃
  • 흐림보은24.1℃
  • 흐림천안25.0℃
  • 흐림보령26.5℃
  • 흐림부여26.1℃
  • 흐림금산27.0℃
  • 흐림25.1℃
  • 흐림부안26.4℃
  • 흐림임실24.1℃
  • 흐림정읍27.2℃
  • 흐림남원24.5℃
  • 흐림장수24.8℃
  • 흐림고창군26.2℃
  • 흐림영광군26.7℃
  • 흐림김해시23.9℃
  • 흐림순창군24.9℃
  • 흐림북창원25.1℃
  • 흐림양산시25.1℃
  • 흐림보성군23.6℃
  • 흐림강진군25.5℃
  • 흐림장흥24.8℃
  • 흐림해남27.0℃
  • 흐림고흥24.1℃
  • 흐림의령군24.5℃
  • 흐림함양군24.0℃
  • 흐림광양시22.7℃
  • 흐림진도군27.9℃
  • 흐림봉화25.7℃
  • 흐림영주24.9℃
  • 흐림문경24.4℃
  • 흐림청송군25.7℃
  • 흐림영덕23.3℃
  • 흐림의성25.1℃
  • 흐림구미27.2℃
  • 흐림영천26.5℃
  • 흐림경주시27.3℃
  • 흐림거창24.1℃
  • 흐림합천24.4℃
  • 흐림밀양25.2℃
  • 흐림산청23.4℃
  • 흐림거제23.1℃
  • 흐림남해22.8℃
  • 흐림24.7℃
기상청 제공
벼룩시장 조사, 직장인 10명 중 9명 ‘고용불안 느낀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룩시장 조사, 직장인 10명 중 9명 ‘고용불안 느낀다’

40대·비정규직 고용불안 특히 심각


978120194_20240704141547_2077997413.jpg
국민 대표 일자리 앱 ‘벼룩시장’이 직장인 1062명을 대상으로 ‘고용불안’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서울--(뉴스와이어)--5월 실업자 수가 39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한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9명이 고용불안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대표 일자리 앱 벼룩시장이 직장인 1062명을 대상으로 ‘고용불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 5일 그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직장인의 85.6%는 현재 자신의 고용 상태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으며, 고용불안을 전혀 느끼지 못한다는 응답은 2.8%에 불과했다.


고용불안을 느낀다고 답한 이들은 정규직(78.9%)보다 비정규직(95.0%)이 더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89.3%로 가장 많았으며, 50대 이상(88.3%), 30대(80.4%), 20대(72.0%) 순으로 이어졌다. 재직 중인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92.0%), 중견기업(80.7%), 대기업(57.1%) 순으로 나타나 중소기업 재직자의 고용불안이 가장 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인들이 고용불안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는 ‘경기 침체 장기화(29.4%)’였다. ‘회사 여건이 좋지 않아서(21.3%)’라는 답변도 많았으며, ‘대체하기 쉬운 직무여서(15.4%)’, ‘나이가 많아서(13.5%)’, ‘정규직이 아니어서(12.3%)’ 순으로 이어졌다. 고용 형태별로 살펴보면 정규직과 비정규직 모두 고용불안의 원인 1순위로 ‘경기 침체 장기화’를 꼽았으나 2순위는 각각 ‘회사 여건이 좋지 않아서(26.7%)’, ‘정규직이 아니어서(26.5%)’를 꼽아 차이를 보였다.


희망퇴직 제안을 받는다면 어떻게 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0.9%가 ‘거부할 것’이라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50.4%)와 40대(57.0%)는 ‘거부할 것’이라는 응답이 많은 반면 20대(57.3%)와 50대 이상(57.9%)은 ‘수용할 것’이라는 응답이 많아 눈길을 끌었다.


희망퇴직을 수용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48.9%는 ‘어차피 오래 다니기 힘들 것 같아서’를 이유로 들었다. 다음으로 ‘보상을 받는 것이 더 나을 것 같아서(28.2%)’, ‘이미 이직 의향이 있어서(13.2%)’, ‘새출발하고 싶어서(9.6%)’ 순으로 이어졌다.


반면 희망퇴직을 거부할 것이라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당장 경제적 부담이 클 것 같아서(41.4%)’를 1순위로 꼽았으며, ‘재취업이 어려울 것 같아서(29.8%)’라는 답변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밖에 ‘충분한 보상이 이뤄질 것 같지 않아서(12.6%)’, ‘현재 직장에서 오래 일하고 싶어서(11.1%)’, ‘퇴사를 생각해 본 적이 전혀 없어서(5.2%)’ 등의 답변도 있었다.


현재 재직 중인 회사에서 최근 1년 사이 구조조정이 시행된 적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절반에 가까운 44.9%가 ‘없다’고 답했다. ‘구조조정이 시행된 적이 있다’는 답변도 22.6%에 달했으며, ‘조만간 시행될 것 같다(17.2%)’, ’현재 진행 중이다(15.3%)’라는 답변도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재직 중인 회사의 올해 분위기가 작년과 비슷(53.4%)하거나 나빠졌다(44.1%)고 답했다. 작년보다 상황이 좋아졌다는 답변은 2.5%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작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이 각각 74.3%, 63.0%로 높았던 반면 중소기업은 ‘작년보다 나빠졌다’는 응답이 52.2%로 높게 나타났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