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6 10:35
TODAY : 포덕165년 2024.07.16 (화)

  • 구름많음속초25.8℃
  • 흐림29.6℃
  • 흐림철원29.3℃
  • 흐림동두천25.1℃
  • 흐림파주24.0℃
  • 구름많음대관령22.2℃
  • 흐림춘천29.0℃
  • 박무백령도23.8℃
  • 구름많음북강릉24.5℃
  • 흐림강릉26.1℃
  • 흐림동해25.7℃
  • 비서울25.6℃
  • 비인천25.3℃
  • 흐림원주24.8℃
  • 구름많음울릉도25.2℃
  • 비수원24.5℃
  • 흐림영월26.8℃
  • 흐림충주25.7℃
  • 흐림서산26.0℃
  • 구름많음울진23.6℃
  • 흐림청주26.0℃
  • 비대전25.7℃
  • 흐림추풍령25.8℃
  • 흐림안동26.5℃
  • 흐림상주23.8℃
  • 흐림포항26.0℃
  • 흐림군산27.5℃
  • 흐림대구27.8℃
  • 흐림전주27.8℃
  • 비울산25.4℃
  • 비창원23.8℃
  • 비광주24.9℃
  • 비부산24.0℃
  • 흐림통영22.8℃
  • 구름많음목포27.1℃
  • 천둥번개여수22.9℃
  • 안개흑산도23.7℃
  • 흐림완도28.5℃
  • 흐림고창25.8℃
  • 흐림순천22.1℃
  • 비홍성(예)25.5℃
  • 흐림24.5℃
  • 흐림제주32.4℃
  • 구름많음고산27.5℃
  • 흐림성산27.9℃
  • 구름많음서귀포29.0℃
  • 흐림진주22.6℃
  • 흐림강화24.1℃
  • 흐림양평23.6℃
  • 흐림이천23.8℃
  • 흐림인제28.3℃
  • 흐림홍천27.6℃
  • 구름많음태백26.5℃
  • 흐림정선군29.4℃
  • 흐림제천25.1℃
  • 흐림보은24.1℃
  • 흐림천안25.0℃
  • 흐림보령26.5℃
  • 흐림부여26.1℃
  • 흐림금산27.0℃
  • 흐림25.1℃
  • 흐림부안26.4℃
  • 흐림임실24.1℃
  • 흐림정읍27.2℃
  • 흐림남원24.5℃
  • 흐림장수24.8℃
  • 흐림고창군26.2℃
  • 흐림영광군26.7℃
  • 흐림김해시23.9℃
  • 흐림순창군24.9℃
  • 흐림북창원25.1℃
  • 흐림양산시25.1℃
  • 흐림보성군23.6℃
  • 흐림강진군25.5℃
  • 흐림장흥24.8℃
  • 흐림해남27.0℃
  • 흐림고흥24.1℃
  • 흐림의령군24.5℃
  • 흐림함양군24.0℃
  • 흐림광양시22.7℃
  • 흐림진도군27.9℃
  • 흐림봉화25.7℃
  • 흐림영주24.9℃
  • 흐림문경24.4℃
  • 흐림청송군25.7℃
  • 흐림영덕23.3℃
  • 흐림의성25.1℃
  • 흐림구미27.2℃
  • 흐림영천26.5℃
  • 흐림경주시27.3℃
  • 흐림거창24.1℃
  • 흐림합천24.4℃
  • 흐림밀양25.2℃
  • 흐림산청23.4℃
  • 흐림거제23.1℃
  • 흐림남해22.8℃
  • 흐림24.7℃
기상청 제공
2024 부산 동학의 길 순례를 다녀와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 부산 동학의 길 순례를 다녀와서

수운 대신사 발자취, 나인협 흉상 등

KakaoTalk_20240609_143656347_02.jpg
2024 부산 동학의 길 순례 참가자들의 단체사진

 

KakaoTalk_20240609_143656347_03.jpg
2024 부산 동학의 길 순례 참가자들의 단체사진

포덕 165년 06월 08일 오전, 산제당을 찾는 길이 숨이 차다. 헉헉대며 오른다

봉래산 할망을 노하게 하면 불이익 온다는 속설은 들었지만, 찾아보기는 처음이다. 

수운 최제우 대신사의 여동생이 머물렀다는 유래를 알아보려고 동학 순례길에 열세분의 동덕들이 찾아왔다. 

팻말을 살펴보니 말에 얽힌 설화로 탐라국과 절영로의 무사안녕을 지켜주는 수호신으로 적혀있다. 하지만 우리는 대신사님 여동생의 발자취를 찾고자 왔다. 혜허당의 정돈된 부연 설명이 말한다.

빗방울이 든다. 비옷을 챙겨입고 흰여울길로 들어섰다. 아랫길은 정비를 해서 갈 수가 없다.

윗길에서 보는 바다 풍광이 눈길을 붙든다. 정박한 배들의 한가로움을 보니 마음이 편하다.

시인의 기대는 엇박자를 만들었다. 봉래산 트레킹은 물거품되고 절영로 걷기도 무산이다.

포항물회로 아쉬움을 달래고 이어지는 탐방은 중앙동에 위치한 옛 일본이사청 자리에 놓여진 덩그런한 두 개의 팻말이 을씨년스럽다. 자성대에 들러 빗속에서 역사의 한 페이지를 더듬었다. 

국립일제동원역사관에 모셔진 나인협장군 흉상을 찾았다. 간단한 심고로 예를 갖추었다. 징집된 징용군의 선발과정과 정신대에 끌려간 씁쓰레한 과거사가 켜켜히 계단으로 표현되었는지 유난스레

계단이 많다.

촉촉히 내리는 비를 헤치며 살펴 본 순례길에서 많은 의미를 품고 왔다.

최제우 대신사님의 자취를 봉래산에서 찾았고 나인협 선생의 흉상을 역사관에서 뵈었다.

허채봉 동학농민혁명부산기념사업회 대표의 발빠른 동학사 발굴은 무지한 나에게 새로운 세계를 보게했다. 예산만 된다면 이런 답사길을 자주 만들어 천도교의 발전에 이바지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열세분의 동덕님들이 빗줄기 속에서 마음을 모아 주심에 감사드린다.

뜨끈한 칼국수로 후줄근한 몸과 마음을 데워준 허채봉 대표의 배려가 하루를 개운하게 마무리했다.

대신사님의 환한 미소가 달려 온 듯 남편이 차로 마중을 나온다.


사진, 글_선혜당 선영숙(수필가. 대동교구) 동학농민혁명부산기념사업회 제공

KakaoTalk_20240609_143656347.jpg

 

KakaoTalk_20240609_143656347_01.jpg

 

KakaoTalk_20240609_143656347_04.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