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4 15:00
TODAY : 포덕165년 2024.06.16 (일)

  • 맑음속초26.0℃
  • 맑음20.3℃
  • 맑음철원22.1℃
  • 맑음동두천21.2℃
  • 맑음파주19.0℃
  • 맑음대관령18.0℃
  • 맑음춘천23.2℃
  • 맑음백령도18.6℃
  • 맑음북강릉24.2℃
  • 맑음강릉24.8℃
  • 맑음동해19.3℃
  • 맑음서울22.2℃
  • 구름조금인천20.6℃
  • 맑음원주22.8℃
  • 맑음울릉도22.3℃
  • 구름많음수원19.3℃
  • 구름많음영월19.2℃
  • 구름조금충주18.7℃
  • 구름많음서산20.1℃
  • 구름많음울진21.4℃
  • 구름많음청주23.8℃
  • 구름많음대전22.1℃
  • 구름많음추풍령20.6℃
  • 구름많음안동21.6℃
  • 구름많음상주22.3℃
  • 구름많음포항23.2℃
  • 구름많음군산20.0℃
  • 구름많음대구25.8℃
  • 구름많음전주21.7℃
  • 구름많음울산21.7℃
  • 구름조금창원22.1℃
  • 구름많음광주21.4℃
  • 구름많음부산22.7℃
  • 구름조금통영21.4℃
  • 구름조금목포21.4℃
  • 구름많음여수24.6℃
  • 구름조금흑산도20.5℃
  • 구름많음완도20.6℃
  • 구름많음고창19.3℃
  • 구름많음순천18.1℃
  • 구름많음홍성(예)20.5℃
  • 구름많음20.2℃
  • 구름많음제주22.6℃
  • 구름많음고산21.2℃
  • 구름조금성산21.5℃
  • 구름많음서귀포23.2℃
  • 구름많음진주19.5℃
  • 맑음강화20.1℃
  • 맑음양평20.6℃
  • 구름조금이천21.8℃
  • 맑음인제18.0℃
  • 맑음홍천20.4℃
  • 구름조금태백18.7℃
  • 구름조금정선군16.9℃
  • 구름많음제천20.7℃
  • 구름많음보은18.4℃
  • 구름조금천안19.9℃
  • 구름많음보령18.7℃
  • 흐림부여19.4℃
  • 구름많음금산19.9℃
  • 구름많음20.5℃
  • 흐림부안20.5℃
  • 구름많음임실18.5℃
  • 구름많음정읍20.2℃
  • 구름많음남원19.9℃
  • 구름많음장수16.6℃
  • 구름많음고창군19.0℃
  • 구름많음영광군20.1℃
  • 구름조금김해시22.3℃
  • 구름많음순창군19.5℃
  • 구름조금북창원24.1℃
  • 구름조금양산시23.4℃
  • 구름많음보성군22.7℃
  • 구름조금강진군21.0℃
  • 구름조금장흥20.8℃
  • 구름조금해남20.1℃
  • 구름조금고흥20.3℃
  • 구름많음의령군20.2℃
  • 구름많음함양군19.8℃
  • 구름많음광양시22.4℃
  • 구름많음진도군18.9℃
  • 구름많음봉화17.3℃
  • 구름많음영주18.8℃
  • 구름많음문경23.8℃
  • 구름조금청송군16.0℃
  • 구름많음영덕20.3℃
  • 구름조금의성18.0℃
  • 구름많음구미23.7℃
  • 구름많음영천19.8℃
  • 구름많음경주시21.4℃
  • 구름많음거창18.8℃
  • 구름많음합천20.2℃
  • 구름많음밀양23.3℃
  • 구름조금산청21.5℃
  • 구름조금거제21.3℃
  • 구름많음남해22.5℃
  • 구름조금23.0℃
기상청 제공
11일, 중앙대교당에서 동학혁명기념식 열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중앙대교당에서 동학혁명기념식 열려

동학정신, 13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살아 숨 쉬고 있어
동학 선열들의 새로운 세상을 향한 열정의 의미와 헌신의 가치를 기억해야

KakaoTalk_20240513_111116782_18.jpg
제130회 동학혁명기념식에서 윤석산 교령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지난 5월 11일 오전 11시 천도교중앙대교당에서 제130주년 동학혁명 기념식 및 기념공연이 열렸다.

2019년 정부가 제정, 공포한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일은 1894년 5월 11일 동학군이 관군과 일본군을 상대로 대승을 거둔 날로, 동학농민혁명은 의병 항쟁, 3.1운동, 항일무장투쟁에까지 영향을 끼쳤으며, 평등사회와 자주독립을 지향했던 혁명이었다. 

천도교는 1860년 수운 최제우 대신사가 창도한 동학은 종교적 가치를 넘어 사회를 개혁하고자 했던 혁명으로 이어졌으며 동학혁명이 꿈꿨던 만민평등정신과 자주독립의지를 계승하기 위해 해마다 이날을 기념하고 있다.

KakaoTalk_20240513_111116782_13.jpg
윤석산 교령

 

윤석산 교령은 기념사를 통해 “동학혁명이 물리적으로는 실패한 것처럼 보일지 모르겠지만, 정신적으로는 민족혼을 결집한 결코 실패한 혁명이 아니었다. 과거와 현재, 전근대와 현대, 봉건 질서와 자본주의 등 이분법적인 대립 구조가 갈등하던 우리 근대사의 최전선에서 가장 먼저 백성의 힘으로 거대한 힘에 맞섰던 숭고하고 장엄한 혁명”이었다고 밝히며

동학혁명 130주년을 맞이하며 나라를 위해, 민족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아끼지 않고 다 바쳤던 동학군의 정신을 기억하여 계승 발전시킬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할 것, 또한 국민의 마음속에 동학혁명의 역사적 의미와 정신을 널리 알리는 일에도 멈추지 말아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기념식은 개식-국민의례-청수봉전-심고-주문3회 병송-창의문 낭독-동학혁명군 12개조 폐정개혁안 낭동-천덕송 합창(동학행진곡)-기념사-천덕송 합창(동학혁명기념가)-만세삼창-심고-폐식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박징재 천도교여성회본부 회장의 창의문 낭독, 이재선 청년회장의 동학혁명군 12개조 폐정개혁안 낭독, 김성환 연원회 의장의 선창으로 만세삼창이 이어졌다. 

KakaoTalk_20240513_111116782_06.jpg
김성환 연원회장의 선창에 이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KakaoTalk_20240513_111116782_04.jpg
천도교 샘 연합합창단의 공연

 

KakaoTalk_20240513_111042717_23.jpg
기념공연으로 가수 문진오의 초청공연이 이어졌다.

 

기념식에 이어, 기념공연은 천도교 샘 연합 합창단의 합창 <개벽행진곡>, <청산에 살리라> 두 곡을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다음으로 <독립운동가의 노래>로 활동하고 있는 문진오 가수의 초청공연이 이어져 <죽창가>, <빛이 된 사람 해월 최시형>, <겨레의 가슴 손병희>, <보성사 이종일, 바람의 혁명>, <천명, 수운 최제우>, <내 안의 한울님>을 무대에서 함께했다. 


올해는 동학농민혁명 130주년과 함께 수운 최제우대신사 탄신 200주년을 맞이한다. 새로운 세상을 향한 열정과 헌신의 가치를 기억하고 동학의 살신성인 정신을 계승 선양하려는 노력이 빛을 발하기를 기대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